부여군, 농업인과 함께 ‘살기좋은 농촌’ 밑그림 그린다

-민선8기 농업분야 정책워크숍 개최- 
-민선8기 농업분야 공약 공유하며 농업인과 공감대 조성-

방수옥 기자 승인 2022.07.21 15:01 의견 0
민선8기 농업분야 정책워크숍 장면 / 부여군 제공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농업회의소 주관으로 민선8기 농업분야 정책워크숍을 지난 19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공약과제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고 농업분야 최우선 과제에 대한 공감대를 조성하기 위한 자리다. 앞으로 4년간 추진할 공약과제를 더 많은 농업인에게 도움이 되는 공약으로 발전시키겠다는 뜻을 담았다.

민선8기 농업분야 공약은 ‘살기좋은 농촌’이라는 군정목표에 기반해 66개 실행계획으로 제시됐다. 해당 부서장이 공약 추진계획서를 설명하고 질의응답을 거쳐 농업회의소 대의원, 농업인 등 120여 명이 정책에 대해 투표하는 방식으로 워크숍이 진행됐다.

농업분야 공약 우선순위 투표 결과 농업정책과 소관분야로 ▲공공형 인력중개센터 운영강화 ▲유기농산업 복합서비스 지원단지 조성사업 ▲밀‧콩 등 주요작물 재배지원강화 사업이, 농업기술센터 소관분야로는 ▲종소농‧고령농을 위한 소형농기계 보급임대사업 ▲친환경 미생물 보급사업 지속추진이, 산림녹지과 소관분야에서는 ▲생애주기별 숲 체험프로그램도입 등 맞춤형산림복지서비스 확대사업 ▲임업직불금 제도강화 등이 많은 표를 얻었다.

군은 이번 정책워크숍을 통해 농업인들이 제시한 의견을 반영할 방침이다. 공약의 필요성과 우선순위를 검토하고 군민설명회, 주민배심원제 운영 등 3단계에 걸쳐 진행한 뒤 오는 12월에 최종 결과를 공개한다.


정책워크숍에 참석한 박정현 부여군수는 “주민과의 약속인 민선8기 공약을 임기 내 반드시 이룰 수 있도록 최우선 과제로 삼고 강한 추진력으로 가능성을 확장해 더 큰 부여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관련사진 : 민선8기 농업분야 정책워크숍 장면

저작권자 ⓒ BK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