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사기 피해 주의 요망

한대수 승인 2021.09.10 17:38 의견 0
사진=픽사베이제공


보이피싱 사기 피해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심지어 코로나 19 상생 국민지원금도 노리고 있다는 보도도 나온다. 보이스피싱범들의 사기 수법도 날로 지능화되고 다양화하며 조직적으로 움직이고 있어서 이들을 일망타진하기도 쉽지 않다. 대책은 하나다.

우리 모두가 경각심을 갖고 주의를 기울여 스스로 피해를 당하지 않는 것이 상책이다.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면 보이스피싱 피해를 줄일 수 있고 막아낼 수 있다. 보이스피싱 피해자들이 대부분 하는 말이 “그때는 머가 씌었었나보다, 정신이 하나도 없었다. 누가 그럴줄 알았나? 믿었다”라고 후회한 것을 봐도 침착하게 대응하면 막을 수 있다는 추론이 가능하다. 늘어나는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 시민들의 주의가 절실히 요망되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보이스피싱 피해를 줄이기 위해 정부나 경찰, 금융기관이 그동안 수없이 노력해왔다. 대전자치경찰위원회와 대전경찰청이 합동으로 보이스피싱 피해를 줄이기 위해 대대적인 캠페인을 벌이고 있는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최근 시내 주요 교차로에 보이스피싱 피해 주의를 당부하는 현수막을 내걸고 시민들이 더이상 보이스피싱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이들 단체는 현수막에 “검찰, 경찰, 금융기관이라며 현금을 요구하면 보이스피싱이다"라며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에 대한 주의보를 발령했다. 보이스피싱 피해는 남녀노소 불문하고 자칫 방심하거나 당황하면 보이스피싱 범인들에게 속아 넘어가기가 십상이다.

보이스피싱의 피해를 당하지 않기 위해서는 누구든지 당황하지 말고 침착하게 대응해야 한다. 이를 위해 보이스피싱으로 의심되는 전화나 문자는 받지도 말고 검색하지도 말아야 한다. 돈이 필요하면 스스로 금융기관을 방문해서 직접 알아봐야 한다. 그래야 보이스피싱에 걸려들지 않기 때문이다.

실제로 보험사나 카드사, 은행 등 금융기관이라고 사칭하며 저금리 대출 문자나 전화, 다급한 목소리로 가족의 교통사고라며 응급실 수술비를 요구하거나, 검찰이나 경찰 금융감독위원회라며 통장이나 카드의 비밀번호를 알려달라고 요구하면 일단 보이스피싱이라고 의심해야 한다. 또 수수료나 다른 계좌로 변경해야 한다거나 돈을 찾아서 집안 어디에 보관하라거나 대신 보관해 주겠다며 만나자고 한 후 돈을 요구하거나 처리 비용이 소요된다며 수수료를 요구하는 경우에는 일단 전화를 끊고 114에 다른 전화로 해당 기관에 직접 문의하여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꼼꼼히 확인해봐야 한다.

또한 보이스피싱으로 의심되면 곧바로 경찰 또는 112에 신고하여 범인을 체포할 수 있도록 조치하고 경찰이나 금융기관의 안내에 따라야 한다. 다른 가족들에게 알린 후 함께 대응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금융사기 피해가 발생해도 마찬가지이다. 경찰에 즉시 신고한 후 금융기관에 지급정지를 요청하여 본인의 피해는 물론 다른 사람에게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발 빠르게 대응해야 한다. 그래야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을 수 있다.

저작권자 ⓒ BK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